Sokkia News

제목 농가 고령화 문제 해법?…무인 농업기술 주목
작성일자 2018-05-21
조회수 135






영상은 아래의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.  
http://imnews.imbc.com/replay/2018/nwdesk/article/4612689_22663.html






◀ 앵커 ▶

무인 자동차에 이어 기계가 밭을 갈고 씨를 뿌리는 무인 농업 기술이 주목받고 있습니다.

점점 줄어들고, 또 고령화되고 있는 농가 인구 문제의 해법이 될 수 있을까요.

전동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.

◀ 리포트 ▶

트랙터가 커다란 삽날을 끌면서 밭을 평평하게 고릅니다.

트랙터의 운전석을 들여다보니 아무도 없습니다.

스스로 운전대를 움직여 한 치의 오차 없이 밭을 고릅니다.

경로만 설정해두면 이렇게 사람이 조종하지 않아도 트랙터가 혼자 다니며 밭을 일굽니다.

무인 트랙터로 모내기를 하면 두 명이면 충분합니다.

우리처럼 농사 일손이 많이 부족한 일본은 이미 무인트랙터를 이용해 모내기를 하고 있습니다.

농부가 일하는 논 위로 자율비행 드론이 날아갑니다.

사람이 조종할 필요가 없는 자율비행 드론입니다.

경로만 설정해주면 1cm 오차로 논이나 밭, 과수농장을 빠짐없이 다니며 모니터할 수 있습니다.

"조종기를 작동하지 않고 자동비행을 합니다."

초정밀 GPS가 정확한 경로를 알려주기 때문입니다.

농부들은 드론이 촬영한 영상을 보고 병충해나 작물의 상태를 집 안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.

[류동기 경력관/농촌진흥청]
"드론을 이용해서 작물의 생육 상태나 병해충을 확인할 수 있다면 즉각적인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됩니다."

농업용수를 확보하기 위해 저수지를 파거나 물길을 내는 작업도 할 수 있습니다.

도면을 입력하면 무인 굴삭기가 그대로 작업합니다.

[조기용 단장/건설기계부품연구원]
"전문 노동인력이 많이 부족한 상황입니다. 기존 숙련된 작업자가 하던 정밀 치수 작업을 초보자도 쉽게 할 수 (있습니다.)"

농촌진흥청은, 대규모 농가의 병충해 예찰용 드론 같은 시급한 기술을 중심으로 이르면 올해부터 시범 도입할 계획입니다.

MBC뉴스 전동혁입니다.


첨부파일